검색

성남산업진흥원, 글로벌 수준의 ‘창업·혁신기업’ 상징 도시 될 것

21일 언론 브리핑...기업 성장 해외시장 진출 지원 5개 사업...혁신기업 투자 판교 유니콘 펀드 등 3개 사업 중점 추진 등 설명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추용선기자
기사입력 2024-02-21 [14:22]

▲ 성남시는 21일 오전 11시 성남시청 한누리에서 성남산업진흥원 언론브리핑을 개최했다.   © 성남데일리


 성남시는 21일 오전 11시 성남시청 한누리에서 성남산업진흥원 언론브리핑을 개최했다. 

 

성남산업진흥원장은 성남의 글로벌 도시로 성장 가능성을 설명하고 “글로벌 창업과 혁신기업의 도시로 도약해 세계 강소 도시와 협력과 경쟁에 나서겠다”라고 밝혔다.

 

산업진흥원은 올해 주요 사업으로 ▲혁신 창업기업을 발굴해 글로벌 창업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8개 사업 ▲기업의 성장과 해외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5개 사업 ▲혁신기업 투자를 위한 판교 유니콘 펀드 등 3개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또한, 4차산업 육성을 위해 ▲인공지능, 시스템반도체, 미래 모빌리티, 데이터, 로봇 등 ICT 산업의 육성을 위한 12개 사업 ▲스마트헬스케어, 의료데이터 등 바이오헬스 육성을 위한 9개 사업 ▲성남게임문화축제(GXG 2024) 등 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한 11개 사업도 추진한다.

 

특히, 해외 진출과 지역 산업 글로벌화를 위해 사업들을 확대·개편한다.

 

작년 미 플러턴시에 개관한 K-SBC를 활용해 본격적으로 미주 시장 진출을 확대한다. 작년 43개 사가 참여한 데 이어 올해는 60개 사가 참여 예정이며 현지 사업자등록 지원 등 기업지원 서비스도 확대할 예정이다.

 

세계 3대 IT 전시회인 CES에 지난해 15개 사가 참가해 6,835만 불의 상담 성과를 올린 데 이어 올해는 관내 기업 24개 사가 참가해 작년 대비 약 3배 규모인 2억 510만 불의 상담 성과를 올렸다.

 

글로벌 축제 개발을 위해 ‘GXG 2024 성남게임문화축제’와 ‘인디크래프트’도 연계해 개최한다. 넥슨코리아, 스마일게이트, 엔씨소프트, 블리자드, 슈퍼셀, 세가 등 국내외 대형 게임 개발사와 중소 인디게임 개발사가 함께하는 이 행사는 올해 내외국인 2만여 명이 참가해 국제 행사로 확대·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성남산업진흥원, 성남시, 경기도 예산을 포함해 기업지원금 360억 원, 펀드 투자금 3,791억 원, 융자 지원금 2,983억 원 등 7천여억 원이 넘는 예산이 성남 기업의 성장과 글로벌 진출 지원에 투자될 예정이며 ‘5,360억 원 규모의 판교 유니콘 펀드’ 조성을 위해 2개 펀드(16~17호)를 신규로 조성한다. 

 

앞으로 뉴욕, 실리콘밸리 등 해외 벤처캐피탈(VC)과 연계해 투자유치 범위를 해외로 확대할 예정이다. 

 

산업진흥원은 중장기 전략 과제로 ▲균형성장을 위한 제조혁신 및 성남산업단지 지원 강화 ▲기술 중심의 산업 고도화를 위한 기술혁신기관 유치 및 거버넌스 구축 ▲동반 성장 및 상생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기업, 대학병원 협력 확대 ▲투자생태계 확대를 위한 민간 주도 펀드 조성 ▲업무 생산성 향상을 위한 성과 평가 시스템 도입 및 조직 개편 등을 제시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성남데일리. All rights reserved.